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인터뷰]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김민교선배 연기보고 감탄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인터뷰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11일 18시21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이호영 기자] 

남주혁이 배우 김민교의 연기를 보고 자극받았던 일화를 공개했다.
 
11일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의 한 까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 남성우 제작 초록뱀미디어) 남주혁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남주혁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스타트 트라우마를 극복한 후 수영대회에서 2위를 달성하며 희망찬 미래를 예견한 수영선수 정준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인터뷰 HD포토 슬라이드

 
이날 남주혁은  “얼떨결에 생긴 기회로 연기를 시작하게됐는데 처음에는 사실 연기하기 싫어했던 것 같다” “내 자신이 뭘 하고있는지도 모르겠고 맞는건가에 대한생각과 민망함이 나를 힘들게 하더라”라며 tvN ‘잉여공주’로 처음연기에 도전한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잉여공주’를 촬영하던 김민교 선배를 보고서 ‘와’하고 감탄했다” “정말 잘하시더라 그 모습을보니 나도 하루빨리 저렇게 보는사람들을 감탄하게 만들고 웃음을 줄수있는 그런 연기자가 되고싶다는 생각을 했다 ”
 
남주혁은 “김민교선배 께서 ‘어린아이가 장난감 놀이를 할때면 항상 자신의 장난감마다 캐릭터를 입혀 스토리를 만든다 너도 그렇게 어릴적에는 분명 그랬어 그니까 민망해 하지 말고 한번 해 봐’ 라고 조언해주신 그 말이 아직도 잊혀지지않고 항상 연기할때 참고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작품을 하나 둘 씩 하면서 주변 연기자들의 연기를 직접 보고 김민교선배처럼 잘해내는걸 보니 자극이 많이되더라 이왕 시작한거 제대로 해보고 싶다”라며 앞으로의 연기에 대한 진지한 자세와 강한 포부를 밝혔다.
 
한편 MBC ‘역도요정 김복주’는 오늘 11일 밤 10시,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해시태그   남주혁,   역도요정김복주,   정준형,   이성경,   경수진,   김민교,   잉여공주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11일 18시21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후방주의
매체소개 광고안내 콘텐츠제휴 / 구매 기사제보/취재문의 Reporter@TopstarNews.co.kr 취재본부 02-3443-4662
보도/편집 규약/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편집인:장영권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톱스타뉴스 HD Photo 사이트는 IE11, 사파리, 크롬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공지사항
main_tpl/detail/240000/235122.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