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HD테마] 홍상수감독과 호흡을 맞춘 여배우들 ‘김민희-고현정-문소리’

HD테마 포토 슬라이드
메인 헤드라인으로 걸어줘! 0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11일 12시06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이호영 기자] 

 

홍상수-김민희-고현정-문소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홍상수-김민희-고현정-문소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홍상수 감독이 연인으로 알려진 김민희와 영화촬영 중이라는 사실이 알려서 새간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그런 홍상수감독과 호흡을 맞췄던 스타들이있다. 바로 ‘김민희-고현정-문소리’가 그 주인공.
 
이혼소송과 불륜설에도 꿋꿋이 자신의 사랑을 ‘ing’시켜 구설수에 오르내리는 홍상수 감독의 페르소나가 되었던 그녀들에 대해 알아보자.
 
김민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김민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남편 관리 좀 잘하시지 그랬어요”
 
배우 김민희가 불륜관계에 대해 따지는 홍상수감독의 부인에게 했다고 알려져 한 동안 유행어처럼 번졌던 문장이다.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은 지난해 불륜 스캔들로 화제가 됐다. 올해 두 사람은 함께 영화 작업에 나선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이후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는 것.
 
고현정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고현정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해변의 여인 고현정’
 
배우 고현정은 2006년 개봉한 ‘해변의 여인’을 통해 홍상수 감독과 호흡을 맞췄었다.
 
고현정은 홍상수 감독에 대한 인터뷰를 치른 바 있다. 고현정은 “홍상수 감독 페이스에 말려들지 않은 배우는 나밖에 없다”며 “감독님에게 나한테 술 먹이지 마라, 연기할 때 원하는 건 얘기를 해라, 이상한 현학적인 말로 날 헷갈리게 하지 마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문소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문소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HD테마 HD포토 슬라이드

 
‘자유의 언덕 문소리’
 
배우 문소리는  영화 ‘잘 알지도 못하면서’, ‘하하하’, ‘다른 나라에서’에 이어 지난 4일 개봉한 ‘자유의 언덕’까지 홍상수 감독과 4번째 호흡을 맞췄다.
 
지난 2009년부터 홍상수 감독과 ‘잘 알지도 못하면서’로 배우와 감독의 인연을 맺은 그는 5년 동안의 작업 중 가장 좋아하는 영화로 ‘자유의 언덕’을 꼽았다.

해시태그  #홍상수,  #김민희,  #문소리,  #고현정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11일 12시06분 / 이호영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신문등록번호:서울아 01403·신문등록일:2010년 11월 9일·제호:톱스타뉴스·발행인:장영권·편집인:김명수
발행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30길 14, 이세빌딩 2층 ·발행일자:2010년 9월 6일·주사무소 또는 발행소의 전화번호:02-3443-4662·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
공지사항
main_tpl/detail/240000/234987.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