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매체소개
보도/편집 규약
청소년보호정책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뉴스홈
설리(최진리) 포토 슬라이드

[스타포커스] 설리의 ‘노브라’, 자유인가 방종인가

트위터로 보내기 설리(최진리)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09일 15시30분    /    노한솔 (노한솔)기자 
[톱스타뉴스=노한솔 기자] 
설리가 끊임없이 화두에 오르고 있다. 그 중에서도 가장 주된 논란은 ‘선정성’일 듯 싶다.
 
8일 설리가 인스타그램에 다수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푸른 빛깔의 쉬폰 원피스를 입고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분위기 있는 거리에서 바람을 느끼고 있다. 그런 그는 흔히 말하는 ‘노브라’, 여성의 상의 속옷을 입고 있지 않은 모습이다.
 
이뿐 아니다. 설리는 앞서 속옷을 입지 않은 사진 몇 장을 게재해 네티즌들의 입방아에 올랐다.
 
설리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최진리) 포토 슬라이드

 
이에 대해 네티즌들의 의견은 뜨겁게 불타오르고 있다. 어떤 이들은 설리가  ‘노브라’ 사진을 계속해 올린 바 있기 때문에 속옷을 입고 입지 않고 여러 사람이 볼 수 있는 SNS에 사진을 지속적으로 올리는 것은 외설(사람의 성욕을 함부로 자극하여 난잡함)이다고 주장했다. 그런 반면 그가 속옷을 입든 입지 않든 그의 자유며, 보고 싶지 않으면 보지 않으면 된다. 이 또한 성차별이다라는 등의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설리의 행동을 ‘방종’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그의 행동이 공인으로서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는 SNS에 올리는 것이 문제라고 말한다. 설리와 같이 누군가에게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사람이 SNS에 이런 사진을 올림으로서 어린 아이 혹은 다른 사람들에게 좋지 않은 효과를 줄 지도 모른다는 걱정에서다.
 
반면 설리의 행동을 ‘자유’라고 말하는 사람도 많다. 해외에서는 헐리우드는 물론 일상 생활에서도 속옷을 입지 않고 활동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 SNS 또한 취사선택할 수 있으며, 보고 싶지 않은 사람들은 그의 사진을 찾아보지 않거나 찾아보지 못하도록 하면 된다는 것이 그들의 입장이다.
 
설리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 / 설리 인스타그램 설리(최진리) 포토 슬라이드

 
양측의 입장은 그녀의 사진 하나하나에 날카로운 대립구도를 세우고 있다. 최근 핫한 이슈로 떠오른 성차별의 문제도 연관되며 설리의 사진 하나하나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물론 해외와 우리나라의 정서가 같은 것이 아니며 SNS는 완벽하게 개인 공간은 아니라는 점에서 그녀의 행동을 지적하고 비판할 순 있다. 그러나 설리의 행동을 우리나라 정서와 조금 다르다고 ‘틀렸다’고 비난할 수 없다.
 
인터넷의 개발로 빠르게 변화되고 있는 한국 사회. 그 속에서 설리의 이번 논란이 사람들의 의식을 어떤 식으로 바꾸고 또 새로이 성립해 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해시태그   설리
기사최종편집: 2017년01월09일 15시30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관련기사 >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 해외토픽 >

불법으로 야생 동물 ‘박제’해 떼돈 번 남성
남편 토막살인해 냉장고에 보관한 아내
단속중인 경찰 목 ‘꼬치’로 찌른 상인
성형 후 인생 역전한 연습생…섭외 1순위
‘미용 주사 부작용’으로 괴물이 된 여성
라이언 레이놀즈, ‘데드풀’ 각본 작성 비하인드 공개
제니퍼 로페즈, 새로운 남자친구 “드레이크와 비즈니스적인 관계”
오바마, 폭설 내린 백악관에서 눈싸움 하는 ‘딸 바보’ 대통령
‘곡성’, 美 할리우드서 리메이크…‘리들리 스콧 측 제안’
사랑하는 연인을 위해 드레스를 직접 만든 남성
[스타포커스] 한동근, 목소리 하나로 기적을 만든 남자의 기대되는 2017년
[스타포커스] 소나무(SONAMOO), 늘 푸른 나무가 되기 위한 소녀들의 여정
[스타포커스] 서인영 욕설 논란, 지금까지 ‘피해자 코스프레’였나?
[스타포커스] 여자친구(GFRIEND), 이미 기적이 된 소녀들의 새로운 도약
[스타포커스] 아이오아이(I.O.I), ‘소나기’로 흘러 바다에서 만나자
온주완-조보아 측, “최근 결별 맞다, 자세한 시기는 개인적 부분” (공식입장)
김태희, 비와 결혼 기념 손 편지 전격 공개 “서로 위하고 존경하며 살겠다”
서인영 측, “스텝 향한 욕설 아냐, 잘못 인지하고 있다” (공식입장)
성유리 측, “악플러 강경대응, 명예훼손-모욕-허위사실유포로 고소장 접수” (공식입장)
비♥김태희, 19일 웨딩마치 올린다 “모든 것은 비공개로” (공식입장)
‘죽이는 학교’ 엑소(EXO) 카이, 비글미 넘치는 남고생으로 분한다 (공식입장)
‘님과 함께2’ 측, “서인영 욕설논란? 사실 확인 중” (공식입장)
‘SBS뉴스’, “김기춘-조윤선 영장실질심사 곧 시작한다”
‘SBS뉴스’, 서울의 올해 첫 대설주의보 풍경 조명
[예능리뷰] ‘썰전’ 정청래-박형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가결 될 것이다”
[예능리뷰] ‘썰전’ 박형준, “신문법 이후로 박근혜 대통령한테 찍혔다”
[예능리뷰] ‘썰전’ 유시민, “반기문이 UN사무총장 자리 사유화해 기분 나쁘다”
‘썰전’ 정청래, “종편 중 JTBC는 나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불러주질 않았다”
조보아, 온주완의 인어였다?… ‘잉여공주에서 호흡’
‘SBS뉴스’, “김기춘-조윤선 영장실질심사 곧 시작한다”
‘SBS뉴스’, 서울의 올해 첫 대설주의보 풍경 조명
안철수, 이재용 구속 영장 기각에 돌직구 “법원은 공정하고 삼성은 책임져야 합니다”
[잇아이템] 김희선, 매력적인 뷰티 화보… ‘여전한 미모’
[잇아이템] 손예진, ‘베이지VS블랙’ 컬러로 완성하는 겨울 미니멀 룩
[잇아이템] 서인국, 멋스러운 스포티 패션… ‘도시남으로 완벽 변신’
[잇아이템] 박신혜, 아웃도어 브랜드 4년 연속 계약 체결 성공
[잇아이템] 이선빈, 스트리트 무드의 글램펑크 룩으로 시선 집중

< HD테마 >

더보기  

[HD테마] ‘서울가요대상’ 신인상에 오른 걸그룹 2팀…‘블랙핑크-아이오아이’
[HD테마] ‘서울가요대상’ 신인상에 오른 걸그룹 2팀…‘블랙핑크-아이오아이’
[HD테마] ‘안녕’ 전하는 투애니원(2NE1)… ‘지금은 뭐해?’
[HD테마] ‘안녕’ 전하는 투애니원(2NE1)… ‘지금은 뭐해?’
[HD테마] ‘공조’를 누른 ‘더 킹’의 주역들 ‘조인성-정우성-류준열-배성우’
[HD테마] ‘공조’를 누른 ‘더 킹’의 주역들 ‘조인성-정우성-류준열-배성우’
[테마] ‘엠카운트다운’으로 첫 출격하는 여성 솔로…‘서현-강시라’
[테마] ‘엠카운트다운’으로 첫 출격하는 여성 솔로…‘서현-강시라’
[테마] 비♥김태희부터 원빈♥이나영까지… ‘스타들의  #극비 #스몰웨딩’
[테마] 비♥김태희부터 원빈♥이나영까지… ‘스타들의 #극비 #스몰웨딩’
매체소개 광고안내 콘텐츠제휴 / 구매 기사제보/취재문의 Reporter@TopstarNews.co.kr 취재본부 02-3443-4662
보도/편집 규약/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장영권편집인: 김명수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김명수(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톱스타뉴스 HD Photo 사이트는 IE11, 사파리, 크롬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