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종합] ‘부산행’ 타고 여행 떠날 준비가 됐다면 모두 탑승하길

트위터로 보내기 무비포커스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6년07월12일 19시42분    /    신미래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신미래 기자] 
‘부산행’ 캐릭터, 액션, 메시지 등 어떤 각도에서 봐도 강렬했다.
 
12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부산행’ 언론배급시사회가 진행됐다. 행사장에는 연상호 감독, 공유, 정유미, 마동석, 최우식, 안소희, 김의성, 김수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부산행’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다.
 
영화는 판타지와 현실적이지 않은 소재일수록 섬세해야 한다. 개연성이 한 번 틀어지면 걷잡을 수 없게 커지기 때문. ‘부산행’은 장면을 이어주는 연결고리들이 제법 섬세했다. 단순히 좀비영화라고 생각하기엔 그 안에 담고 있는 현실적인 부분이 컸고, 심하게 고찰하는 영화라고 하기엔 재미 요소들이 속속히 들어 있었다.
 
출연 배우들은 더할나위 없었다. 공유와 마동석 그리고 최우식은 액션 씬에서 합을 이루며 ‘특급전사’의 모습을 선보였다. 극중에서 무거워질만하면 마동석의 특유 재치가 묻어나는 애드리브로 웃음을 자아내곤 했다. 정유미 역시 임산부 역임에도 뛰고, 넘어지고, 구르며 갖은 고생을 했다. 그리고 웃고, 울게한 아역배우 김수안의 연기는 아무말 없이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

‘부산행’ 출연진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부산행’ 출연진 / 톱스타뉴스 김혜진 기자 무비포커스 HD포토 슬라이드

 
또 ‘부산행’에서는 한정적인 공간안에서 느낄 수 있는 공포감과 상황에 따라 변하는 인간의 본성 등을 잘 잡아냈다. 열차 5칸이라는 공간 안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지켜야 하는 인간의 모습과 자신만이라도 살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하는 인간의 모습이 뒤엉켜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이는 누구의 잘못도 아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는 것도, 나를 지키기 위해 이기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는 것도 상황에 따라 변하는 것은 선-악으로 구분 지을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 그저 상황에 따라 변하는 인간의 본성일 뿐.
 
또 이 영화에서는 재난 사태에 대응하는 국가와 선동하는 사람들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갖고 있다. 현 시대에서 재난 사태를 안일하게 대처하는 태도를 날카롭게 꼬집고 있다. “성장 중심 사회에서 후 세대에게 무엇을 남겨줄 것인가라는 생각에서 기획했다”는 연상호 감독 말을 되새기며 영화를 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터널 속에서는 안보이는 좀비처럼, ‘우리는 어두운 터널(좁은 공간) 속에서 아무것도 보지 못한채 살아가고 있는 것은 아닐까’라는 생각이 깊게 드는 영화였다. 
 
한편 ‘부산행’은 오는 20일에 대 개봉.
해시태그  #부산행,  #안소희,  #마동석,  #정유미,  #최우식,  #김수안,  #연상호
기사최종편집: 2016년07월12일 19시42분 / 신미래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 COPYRIGHT 톱스타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매체소개/ 광고안내/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7 톱스타뉴스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편집인:장영권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이정범(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공지사항
main_tpl/detail/210000/204315.html 생성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