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 톱스타뉴스 보도/편집 규약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
청소년보호정책
뉴스홈
켄(이재환) 포토 슬라이드

[현장리포트] ‘체스’ 빅스(VIXX) 켄, “나름 객관적으로 성공 아닌 성공한 것 같다”…‘노래는 켄이 최고’

트위터로 보내기 켄(이재환) 포토 슬라이드 기사최종편집: 2015년06월27일 23시24분    /    조혜진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톱스타뉴스=조혜진 기자] 
#뮤지컬 #체스 #빅스 #VIXX #켄
 
뮤지컬 ‘체스’에서 아나톨리 역을 맡은 아이돌 그룹 빅스(VIXX)의 켄이 처음 뮤지컬을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오늘 6월 23일 오후 4시 서울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뮤지컬 ‘체스’(프로듀서 김선미, 연출 왕용범, 제작 (주)엠뮤지컬아트) 프레스콜이 진행됐다. 뮤지컬 ‘체스’ 프레스콜에는 아나톨리 역을 맡은 투에이엠(2AM) 조권, 샤이니(SHINee) 키, 비원에이포(B1A4) 신우, 빅스(VIXX) 켄, 프레디 역을 맡은 신성우, 이건명, 플로렌스 역을 맡은 안시하, 이정화, 몰로코프 역에 김장섭, 월터 역에 박선우, 박선효, 집행위원장 역에 홍경수, 스베틀라나 역에 김금나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체스를 둘러싼 배신과 야망, 사랑을 그린 뮤지컬 ‘체스’는 팀 라이스가 무려 6년에 걸쳐 작업한 팀 라이스가 가장 사랑하는 작품으로 1986년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초연된 작품이다. 초연 30년 만인 2015년 아시아 지역 최초로 한국에서 공연되는 것으로 그 의미가 깊다.
 
‘체스’는 세계 체스 챔피언십에서 경쟁자로 만난 미국의 챔피언 프레디 트럼퍼와 러시아의 챔피언 아나톨리 세르기예프스키 간의 긴장감 넘치는 정치적, 개인적인 대립과 프레디의 조수 플로렌스가 아나톨리와 사랑에 빠지게 되면서 벌어지는 운명의 소용돌이를 그린 작품이다. 세 사람은 일생을 건 기로에 서서 인생이라는 체스판 안에서 중요한 ‘선택’을 하게 된다.

‘체스’ 빅스(VIXX) 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체스’ 빅스(VIXX) 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켄(이재환) HD포토 슬라이드

 
이날 ‘체스’ 프레스콜에서 아나톨리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빅스의 켄이 첫 뮤지컬을 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빅스의 켄은 “뮤지컬을 처음 해 봤는데 처음에 굉장히 떨렸던 것 같고 공연을 시작하면 재밌을 것 같은 생각이 많이 들었기 때문에 기대감도 컸던 것 같다”라며 입을 열었다.
 
켄은 “첫 공연 때는 좀 ‘틀리지 말아야겠다’, ‘연습했던 것을 정신을 똑바로 차리고 해야된다’는 생각이 들어서”라며 “주변에서 칭찬과 격려를 많이 해 주신 것 같다”라고 첫 공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나름 객관적으로 성공 아닌 성공, 잘 끝낸 것 같다”며 “두 번째 공연부터는 무대를 ‘나의 무대라고 생각하고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체스’ 빅스(VIXX) 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체스’ 빅스(VIXX) 켄 /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켄(이재환) HD포토 슬라이드

 
켄은 함께 아나톨리 역에 캐스팅 된 샤이니 키, 비원에이포 신우, 투에이엠 조권에 대해 언급하며 “키 형이랑 신우 형, 권이 형 다들 격려를 많이 해줬다”며 “무대 하면서 상대방이 하는 대사를 듣고 너도 그 느낌과 감정 그대로 말을 내뱉어야 한다는 좋은 말을 해 줬다 .다른 선배님들도 많이 격려해 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 주셔서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라고 겸손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체스’ 공연에 앞서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켄은 “저 다음으로 ‘복면가왕’에 나가면 좋을 것 같은 분은 신성우 선배님이다”라고 추천하기도.
 
한편 뮤지컬 ‘체스’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6월 19일~7월 19일까지 한 달 간 공연될 예정이며 인터파크와 옥션티켓을 통해 예매 가능하다.
기사최종편집: 2015년06월27일 23시24분    /    조혜진 (reporter@topstarnews.co.kr)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er@TopStarNews.co.kr / COPYRIGHT 대한민국 No1. HD포토뉴스, 톱스타뉴스(www.TopStarNews.Net)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톱스타뉴스와 사전협의, 동의 없이 본 콘텐츠(기사, 사진)의 무단 도용, 전재 및 복제, 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특히 topstarnews logo 워터마크가 있는 사진의 경우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워터마크를 흐릿하게 하거나 왜곡, 변형해 블로그, 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 올리는 행위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콘텐츠 제휴 / 사업 문의 (메일) 02-3443-4662

< 켄(이재환) > 관련기사

[현장리포트] ‘체스’ 샤이니(SHINee) 키, “나를 성장 시킬 수 있는 작품 같아서 선택했다”…‘다재다능’
[현장리포트] ‘체스’ 투에이엠(2AM) 조권, “조권의 기존 이미지랑 다르게 보여드리고 싶었다”…‘폭풍 진지’
[현장리포트] ‘체스’ 신성우-이건명, 두 명의 프레디가 보여주는 ‘서로 다른 프레디’…‘매력이 극과 극’
[UHD포토] ‘체스’ 비원에이포(B1A4) 신우, “뮤지컬 할 기회가 없었던 건 아니지만”…‘어색하긴 해’
‘체스’ 2AM 조권-샤이니 키-빅스 켄-B1A4 신우, 조합별 ‘관람 포인트’ 공개…‘눈길’

  < 스타 열애설 >

더보기   
마동석♥예정화, 열애 인정 “좋은 시선으로 봐주길”
위너 남태현-정려원, 열애설에 “확인 중”
원더걸스 예은-2AM 정진운, 3년째 열애중? ‘확인 중’
G-Dragon-小松菜奈, 疑似恋情被曝光
지드래곤 열애설, 8살 나이 차 고마츠 나나는 누구?

  < 스타 공식입장 >

더보기   
벤 측, 포티와의 열애설 부인 “친한 동료일 뿐” (공식입장)
유상무 측, “‘불기소’ 처분, 연예인 지위 악용 사건 사라지길 바란다” (공식입장)
김상중,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홍길동 父로 분한다 (공식입장)
엑소(EXO) 측, 난징콘 연기 한한령 때문? “주최측에서 일정 변경 요청” (공식입장)
구준모, 열음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 체결…‘김성령-정웅인과 한솥밥’ (공식입장)

  < 최신기사 >

[스타SNS] 에이핑크(Apink) 김남주, 형광등 100개 보다 빛나는 미모…‘시선 집중’
[스타SNS] 달샤벳(Dalshabet) 우희, 남심 저격하는 탄탄한 몸매…‘시선 집중’
[예능리뷰] ‘무한도전’ 유재석, “내 여동생 나를 닮아 예쁘진 않지만 마음은 착해”
[스타SNS] 제시카, 깜찍 발랄한 뒤태로 시선 강탈…‘팬들 심쿵’
[예능리뷰] ‘무한도전’ 유재석, 받고 싶은 크리스마스 선물은 “둘 째”

셀럽 HD

더보기  

[HD테마] 오마이걸(OH MY GIRL)의 꽃 미모 동생라인 3인…‘지호-비니-아린’
[HD포토] 아스트로(ASTRO) 차은우, ‘아침부터 비주얼 열일’
[HD포토] 아스트로(ASTRO) 문빈, ‘귀여운 멍냥이’
[HD포토] 비원에이포(B1A4) 바로, ‘한 껏 멋낸 차선우’
[HD포토] 비원에이포(B1A4) 산들, ‘귀여움 극대화 시키는 동글이 안경’

< HD테마 >

더보기  

[HD테마] 오마이걸(OH MY GIRL)의 꽃 미모 동생라인 3인…‘지호-비니-아린’
[HD테마] 성이 ‘임’씨인 꽃미모 걸그룹 멤버…‘소녀시대 임윤아-트와이스 임나연-아이오아이 임나영’
[테마] 박근혜 대통령 하야 촉구 촛불 집회에 참석한 뮤지션들…‘이승환-넥스트-전인권-조PD’
[HD테마] 데님 퍼 트리밍 점퍼 선택한 스타 정소민-아이오아이 강미나
[HD테마] 양털 데님 자켓 입은 스타 트와이스 채영-아스트로 진진
매체소개 콘텐츠제휴 / 구매 기사제보/취재문의 Reporter@TopstarNews.co.kr 취재본부 02-3443-4662
보도/편집 규약/인터넷신문윤리강령/인터넷신문윤리강령 시행세칙/청소년보호정책/Mobile Mode
Copyright 2010 - 2016 TOPSTARNEWS.NET
톱스타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특히 사진 일부를 자르거나 로고 삭제 등 왜곡/변형하는 행위는 ‘적극적 저작권 침해’로 간주합니다. 이를 어길 시 형사처벌됩니다.
톱스타뉴스(TopstarNews.Net) 취재본부: 02-3443-4662 기사제보/취재요청 reporter@topstarnews.co.kr
주소:서울시 서초구 서초대로50길 35, 남경빌딩 4층발행인:장영권편집인: 김명수신문등록번호:서울 아01403등록일:2010.09.06
한글제호: 톱스타뉴스, 영문제호:TOPSTARNEWS공동대표이사 : 장영권·김명수청소년보호책임자:김명수(주)소셜미디어네트웍스
톱스타뉴스 HD Photo 사이트는 IE11, 사파리, 크롬에 최적화돼 있습니다.
공지사항
main_tpl/detail/140000/137363.html 생성됨